2024.06.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4.2℃
  • 구름많음강릉 25.4℃
  • 흐림서울 25.5℃
  • 구름많음대전 27.4℃
  • 구름많음대구 28.6℃
  • 맑음울산 23.8℃
  • 구름많음광주 25.9℃
  • 구름많음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4.2℃
  • 구름많음제주 25.5℃
  • 흐림강화 21.7℃
  • 흐림보은 27.6℃
  • 구름많음금산 25.9℃
  • 흐림강진군 24.8℃
  • 구름조금경주시 26.8℃
  • 구름많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교육이 오산을 바꿨어요.

오산 학생이여~ 걱정하지 말아요. 우리 함께 노력합시다.

얼마 전 어김없이 찾아온 한파 속에 수능이 치러졌다.

학생이나 학부모들은 결과에 따라 희비가 나뉘며 고민이 많겠지만, 오산 시민은 다른 도시에 사는 주민에 비해 걱정이 덜 할 듯하다.

직업체험-얼리버드 프로그램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까지 공교육의 부족한 부분을 오산시가 다양하게 지원하고 준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기 때문이다.

시 승격 30년을 맞는 오산시는 교통이 편리하고 상대적 집값이 저렴하여 젊은 주민들이 많이 유입되었지만, 인근 도시 대비 낮은 교육문제로 정주(定住) 성이 떨어졌다.

오산시는 장기 성장 계획으로 교육이 오산을 바꿀 수 있다라는 결론을 내리고 실행에 옮기며 학교 교육과정 안에 다양한 인적·물적 자원을 제공했다.

실행 초기에는 단체장 성과 쌓기라는 오해도 받았지만 꾸준하고 열정적인 지원에 일선 교육기관도 마음을 열고 동참했다. 학교 수업 외 다양한 경험을 즐기며 할 수 있도록 했고, 그 경험이 미래의 진로결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했다.

직업체험-얼리버드 프로그램

 

수업 시간에 잠자는 아이들을 포용하여 미리 직업을 체험해보고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지원했으며, 정보가 부족한 학생들에게 진로상담교사가 학업 외에 다른 길을 찾을 수 있도록 도움을 줬다.

메이커교육센터

 

공교육이 미치지 못했던 부분을 고민하고 발굴하여 교육으로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이러한 노력은 외부에서도 인정받아 매년 공모사업 등에 참여하여 57억여 원의 사업비를 받았으며, 자유학기제 지원 우수사례로 교육부 장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전국 최초 생존수영 프로그램 시작

 

최근엔 전국 지자체 및 교육청에서 오산교육의 철학과 노력을 배우기 위해 오산을 방문하고 있다.

오산의 교육정책은 단순한 교육의 성과 뿐 아니라 지역 인재 유출을 막고 사람을 성장시키는 계기를 마련했다.

오산에서 교육받은 학생은 청년으로 자라며 지역의 미래로 성장하기 위한 꾸준한 지원을 받고 있다.

청년취업지원센터 유스잡 개소

 

청년들의 의견으로 청년정책을 수립하여 중소기업과 취업연계, 사회적 기업 등 창업 지원, 청년인턴·대학생 일자리 사업, 청년 창업 특례보증, 청년 일자리 카페 유잡스이용 등 청년들의 당면한 문제에 대해 지원받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남녀노소 누구나 자신이 원하는 장소와 시간에 전문성 있는 강사에게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오산백년시민대학을 이용할 수 있다.

강사가 찾아가는 '오산백년시민대학'프로그램

 

의구심속에 선택한 교육정책이었지만, 이 노력이 결실을 맺어 중·고등학생의 인근지역 유학을 막고,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등 많은 부분 긍정적 영향으로 다가오고 있다.

한 번에 모두를 바꿀 수는 없지만 더디 가더라도 제대로 가자!”란 오산시의 노력은 젊은 도시에서 살기 좋은 도시로 변모해 가는 우리 오산시의 기본이 되고 있다.

기획/특집보도

더보기

오산 운천초등학교, 지역 맞춤 교육으로 특화 된 지역인재 키워낸다

오산의 한 초등학교에서 지역 교육현실의 문제를 고민하고 이에 맞는 교육프로그램 운영과 AI 디지털 선도교육을 실시하며 교육도시 오산의 이미지에 걸맞는 다양한 교육프로그램들을 선보이자 인근 학교와 학부모들 사이에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오산 운천초등학교(교장 양인숙)에서 운영하고 있는 ‘기초학력 보장 책임지도’ 프로그램과 ‘AI 디지털 교육’이 그 관심의 주인공으로 2023년부터 각자 주제에 걸맞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운영하고 있다. 학교는 먼저 각 학생별 학력차가 크게 나는데도 특별한 대책과 프로그램이 없는 문제를 파악하고 2023년 3월부터 현재까지 이를 보완 할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기초학력 보장 책임지도’에 힘쓰고 있다. 먼저 학년 초, ‘학습지원대상지원 협의회’를 구성하여 진단평가, 담임과 학부모 상담, 담임교사 추천 등을 통해 교과학습 부진학생과 기초학습 부진학생을 판별하여 그 학생들을 대상으로 ‘기초탄탄 캠프’, ‘두드림 학교’, ‘교과보충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대상 학생들에게 학습지원과 함께 정서지원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기초탄탄캠프’는 방과 후 프로그램으로 국어, 수학의 기초학력이 부족한 학생을 중심으로 저학년(1~3학년)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