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맑음동두천 14.3℃
  • 맑음강릉 17.9℃
  • 맑음서울 15.6℃
  • 맑음대전 16.2℃
  • 맑음대구 16.4℃
  • 맑음울산 17.3℃
  • 구름많음광주 18.1℃
  • 맑음부산 20.2℃
  • 구름많음고창 16.8℃
  • 흐림제주 17.2℃
  • 맑음강화 15.5℃
  • 맑음보은 14.5℃
  • 맑음금산 15.5℃
  • 구름많음강진군 15.8℃
  • 맑음경주시 16.5℃
  • 구름많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오산

오산시, ‘동네병원 중심’ 만성질환관리 시범도시 선정

URL복사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오산시의사회, 국민건강보험공단 오산지사와 함께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보건복지부 공모를 거쳐 해당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은 급속한 고령화 및 고혈압·당뇨병 증가로 사회·경제적 부담이 심각해지는 가운데, 동네의원을 중심으로 민·관이 협력체계를 구축해 지속적이고도 포괄적인 만성질환을 관리하는 사업이다.

 

사업에 참여하는 동네의원은 고혈압, 당뇨병 환자들을 대상으로 연간 관리계획에 따른 질병관리 및 생활습관 개선 교육 등을 제공하는 한편,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체계적인 관리를 제공하게 된다. 이번 협약에 따라 ▶오산시 의사회는 사업 계획 수립 및 연계협력 기반을 마련 ▶오산시 보건소는 만성질환자 교육을 지원 ▶국민건강보험공단 오산지사는 사업안내·홍보 및 참여의원과 기관을 지원하게 된다.

 

사업에 참여하는 환자는 연간 1만6천원~2만3천원 수준의 본인부담으로 의료전문가를 통한 맞춤 건강관리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고동훈 오산시보건소장은 "유관기관과 상호 긴밀한 협력 체계를 구축해 만성질환자들의 건강 수준과 자기관리능력 향상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사업에는 오산시의사회가 주축이 되어 관내 26개 의원이 참여하며, 참여 의원 정보는 국민건강보험공단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https://www.nhis.or.kr/nhis/healthin/retrieveMdcCrntDiseMgmtDmnsJngMdcAdminSearch.do)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