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09 (화)

  • 흐림동두천 7.3℃
  • 흐림강릉 9.5℃
  • 서울 5.9℃
  • 맑음대전 9.6℃
  • 구름많음대구 12.0℃
  • 구름많음울산 12.2℃
  • 흐림광주 9.9℃
  • 구름많음부산 12.8℃
  • 흐림고창 12.0℃
  • 구름많음제주 12.9℃
  • 흐림강화 8.1℃
  • 흐림보은 7.6℃
  • 흐림금산 6.6℃
  • 흐림강진군 12.0℃
  • 구름많음경주시 13.3℃
  • 흐림거제 11.8℃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오산시, ‘외국인 체납정리’ 강화

11월말까지 ‘체납사각’ 외국인 정리기간 설정

URL복사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오는 11월 30일까지를 외국인 체납 특별정리 기간으로 정하고 체납 징수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2021년 8월 말 기준 외국인 체납액은 1,894명, 3,849건, 554백만 원이며, 이 중 자동차세 및 자동차 과태료 체납액 합계가 323백만 원으로 전체 외국인 체납액의 58.3%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에 오산시는 언어 장벽 등으로 납부가 어려운 외국인 체납 문제를 해결하고자 결혼이민자 등 외국인 4명(중국어능통자 3명, 베트남어능통자 1명)을 올 10월에 체납관리원으로 추가 채용하고, 특별정리 기간 동안 체납된 외국인에게 맞춤형 외국어 안내를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외국인이 자주 이용하는 관내 시설 3곳에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로 작성된 납부 안내 리플렛 및 배너를 설치하고, 외국어 체납 안내문을 발송해 자진 납부를 유도하기로 했다.

 

반면 고질·상습 체납 외국인에 대해서는 출국 비용 관련 외국인 전용 보험을 11월까지 압류 및 추심하기로 하고, 수원지방 출입국 관리소를 통해 비자 연장 제한 등 강력한 징수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김성복 징수과장은“언어 소통의 어려움 등으로 본인이 체납된 사실 조차도 모르는 외국인에게 맞춤형 안내를 실시하고, 동시에 고질·상습 체납 외국인에게는 강력한 징수 활동을 전개해 나가겠다.”며“날로 증가하는 외국인을 위해 향후에도 쉽고 편하게 세금을 납부할 수 있도록 여러 가지 시책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문의사항 : 오산시청 징수과 ☎ 031-8036-7231)

기획/특집보도

더보기

오산 운암뜰, AI스마트시티로 2024년까지 완성한다.

지난 9월 10일 오산시 운암뜰 AI스마트시티 도시개발사업(이하 운암뜰 사업)을 위한 오산 운암뜰 AI시티 도시개발사업 특수목적법인 출자 및 주주협약(안)이 제260회 오산시의회 제2차 본회의에서 동의를 얻었다. 이에 따라 오산시는 운암뜰 사업은 도시개발구역 지정을 위한 경기도 승인절차를 본격화해 10월에 프로젝트 금융투자회사를 설립하고 올해안에 도시개발구역 지정 승인 절차를 마칠 방침이다. 이어 내년 상반기 실시계획 승인을 받고 토지보상을 마치면 하반기 공사에 착수해 2024년까지 사업을 완료하는 일정을 잡고 있다. 운암뜰 사업은 오산시청 동측 일원에 면적 약 60만㎡ 규모로 주거, 상업, 문화, 첨단산업 등의 각종 시설이 융복합된 단지를 도시개발하는 프로젝트로, 약 13,000명의 인구 및 약 5,100세대가 거주하는 미니 신도시를 계획하고 있으며, 이 중에 부지면적 약 87천㎡의 지식산업센터 단지를 조성 계획중이다. 스마트시티란 AI, 빅데이터, IOT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로 자산과 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보안,주거,환경 등의 문제를 개선하는 도시로 지속가능한 발전과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이 목적이다. 예를 들면 구급차가 지나갈 때 신호등이 녹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