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바비가 온다" ···오산시, 비상대응체제 돌입
상태바
태풍 "바비가 온다" ···오산시, 비상대응체제 돌입
  • 오산TV
  • 승인 2020.08.26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 태풍 ‘바비’북상 대비 비상대응체제 돌입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태풍 바비가 한반도로 북상함에 따라 지난 25일 시청 상황실에서 대책회의를 열고 2단계 비상근무체계를 가동하는 등 태풍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이날 회의에는 김능식 부시장과 재난 관련 9개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태풍 피해 대비 부서별 사전 계획 보고와 대책 논의를 진행했다.

 

김 부시장은 강풍에 대비해 공사현장 타워크레인, 옥외 광고물 등 피해우려 시설에 대한 사전점검과 철저한 대책 마련을 지시하고 태풍 상륙 시 시민들에게 태풍 대비 행동요령 준수와 외출을 자제 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시는 이번 태풍이 26일 저녁부터 27일 새벽에 집중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상황판단회의를 통해 비상 2단계를 발효하고 직원 비상근무체계를 가동시켰다.

 

김능식 부시장은 이번 태풍은 매우 강한 바람을 동반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태풍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