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오산오매장터 광장, 관리소홀로 시민불만
상태바
[영상] 오산오매장터 광장, 관리소홀로 시민불만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0.10.14 0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매장터 활성화를 위해 조성된 오매장터 광장이 관리가 제대로 되지않아 흉물처럼 변해가며 주변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습니다.

 

물이 흐르며 분위기를 조성해야 할 인공개울은 물이 고여 썩어가며 악취를 풍기고 있었고, 시민들이 잠시 쉬어 가는 목적으로 제작 된 음표모양의 석재 벤치는 그 기능을 잃은지 오래입니다.

 

5억여 원의 제작비가 들어 간 기타구조물의 매화전등은 여러 군데 깨져 안의 내용물이 드러나 있었으며, 전기가 연결 된 전선은 마감이 되지 않은 채 위험한 모습으로 방치되어 있습니다.

 

석재로 마감한 바닥은 곳곳이 깨져 흉한 모습을 하고 있었고, 불법 주정차한 차량으로 차벽을 이루며 시민들의 접근을 어렵게 하고 있었습니다.

 

[인근 주민 인터뷰]

 

오산시는 관리주체가 이원화 되고, 변경되는 과정에서 관리가 소홀한 점을 인정하며 오매장터 광장으로 인해 오산장터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노승일 주택과장 인터뷰] 

 

애초 광장과 테마거리, 그리고 오색시장으로 이어지는 문화공간을 만들어 오산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 한다는 목적으로 만들어진 오매장터 광장이 하루빨리 정상적으로 관리되어 광장 본연의 목적으로 시민들에게 다가가길 기대해 봅니다.

 

오산TV 이경호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