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만 도의원, 관내 교통취약지역 개선 위해 발벗고 나섰다!
상태바
송영만 도의원, 관내 교통취약지역 개선 위해 발벗고 나섰다!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0.11.05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송영만 의원(더민주, 오산1)4일 세마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대중교통 사각지대에 놓인 외삼미동, 수청동 주민과 오산시 시의원, 교통과 관계자 등 12명이 참석해 City1 버스의 운행 개선 방향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는 관내 대중교통 취약지역에 운행 중인 C1버스의 운행의 문제점이 있다는 민원이 경기도의회 오산상담소에 접수됨에 따라 해결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실시됐다.

 

외삼미동 주민 김 모씨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학생과 주민이 지역에 맞지 않은 정류장 위치와 노선으로 큰 불편을 겪고 있다, C1버스의 활성화와 버스이용객 편의, 환승시스템의 원활한 이용을 위해 정류장 추가 설치 및 노선변경, 노선홍보 등 주민의 요구사항을 건의했다.

 

송영만 의원은 오산시 교통과 관계자들에게 “C1버스의 대중교통 취약지역을 연결한다는 본래 취지에 맞게 주민, 특히 노약자에 대한 배려있는 행정이 필요하다, 운영비를 지원하는 국토부와 협의하는 등, 주민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당부했다.

 

이에 대해 오산시 교통과 관계자는 교통소외 지역의 맞춤형 버스노선 운행 검토 및 C1버스의 운행 개선을 위해 적극적인 대책 마련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