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만 도의원, 물(水)산업 관심부족 질타
상태바
송영만 도의원, 물(水)산업 관심부족 질타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0.11.19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송영만 의원, 물 산업에 대한 정책적 관심 촉구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송영만(더불어민주당, 오산1) 의원은 17일 경기도 수자원본부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물 산업에 대한 경기도의 정책적 관심이 부족한 것에 대해 질타했다.

의원은 세계 물시장 규모가 2025년에는 1370억 달러까지 성장한다고 하는데 비해 전국 물기업의 3분의 1이 소재하고 있는 경기도의 물 산업에 대한 정책적 관심과 지원이 빈약하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대구에는 국가 물 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등 물 산업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있는데, 내년 김포에 문을 여는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의 목적사업에 물 산업 분야를 별도로 언급하지 않은 것은 물 산업의 중요성을 망각한 것이다물 산업 분야는 진흥원 전체 예산 274억 원 중 23천만원인 0.84%에 불과하며 사업부서 중에서 인원도 가장 적게 배정돼 있다고 말했다.

 

또한 송 의원은 물 산업을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에서 관리해야 할 당위성이 없다오히려 26백만 수도권 주민의 식수원인 상수원의 보전과 관리, 환경기초시설의 설치운영, 민간단체와의 협력, 환경교육 등을 담당하고 있는 수자원본부에서 총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송 의원은 이번 기회에 수자원본부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물 산업과 관련한 전문성을 강화해 중추적인 역할을 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