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전역 ‘무선원격검침시스템’ 연내 가동
상태바
오산시, 전역 ‘무선원격검침시스템’ 연내 가동
  • 오산TV
  • 승인 2020.07.15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돗물 무선원격검침 사업 올해 마무리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수도 서비스 향상과 수돗물 유수율을 높이기 위해 올해 말까지 시 전역에 무선원격검침시스템을 도입한다.

무선원격검침 시스템은 전자식 계량기 등을 활용해 검침원이 직접 가정을 방문하지 않고 수도 사용량을 전송받아 실시간으로 검침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그동안 수도 검침은 현장 검침 방식으로 진행돼, 검침 시에 주민의 사생활 침해, 검침 시기의 일관성 결여, 누수 등에 따른 요금 분쟁 등의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시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 2017년부터 사업비 118800만 원을 들여 전자식 계량기와 무선원격검침기 설치 사업을 진행해 지난해까지 총 10,945전에 무선원격검침기를 설치했다.

 

또 올해 말까지 예산 49000만 원을 들여 나머지 2,426전에 무선원격검침기 설치를 완료해 오산시 전 지역에 무선원격검침 시스템을 가동할 계획이다.

 

시는 이번 무선원격검침 시스템도입으로 누수 여부 검증을 통해 유수율을 높이고 검침의 정확성 확보로 요금 민원 해소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사회복지시스템과 연계해 장시간 수돗물을 사용하지 않을 경우 담당부서에 통보, 저소득층, 독거노인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사회 안전망 구축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산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수도요금을 예측할 수 있도록 실시간 물 사용량을 기반으로 한 수도요금 계산프로그램도 제공할 계획이다면서, “무선원격검침시스템 운영으로 시민 불편사항을 해소하고 요금부과 투명성 확보로 수도 행정 신뢰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