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교육부터 심리정서지원 까지... '한국생활 적응' 돕는다!
상태바
한국어 교육부터 심리정서지원 까지... '한국생활 적응' 돕는다!
  • 오산TV
  • 승인 2020.08.07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중도입국자녀 한국사회 적응 프로그램 운영

오산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이병희)는 오는 18일부터 1116일까지 중도입국자녀 한국사회 적응지원을 위한 중도입국자녀교실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중도입국자녀교실은 중도입국자녀들에게 한국어교육, 한국문화의 이해, 컴퓨터 교육, 심리정서지원 등의 프로그램을 지원해 한국의 문화를 이해하고 사회 적응을 돕기 위한 사업이다.

 

대상은 만 9~24세 중도입국자녀이며, 참여 희망자는 오산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070-4336-1406)로 접수하면 된다.

 

지난해 중도입국자녀교실프로그램에 참가했던 한 학생은 한국문화이해 수업을 통해서 한국의 전통예절에 대해 배울 수 있어 좋았다라며, “한국어로 말하는 것이 많이 어려웠는데 수업을 통해 실력이 늘게 된 거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이병희 오산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은 중도입국자녀교실 프로그램을 비롯한 타 프로그램 운영 시 철저한 방역체계와 비대면 온라인교육 등 효율적인 학습지원 체계로 지역 내 다문화가정에 양질의 프로그램을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로 휴관했던 오산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시설소독 및 열화상 카메라 설치 등 방역체계를 구축해 지난달 23일부터 재개관해 정상운영하고 있으며 비대면 온라인 수업 등 단계별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